페이지 바로가기

 
?기상청
포항 ? / ?
다함께 퐝퐝퐝
 

포항구룡포과메기

홈으로 음식 > 특산물 > 포항구룡포과메기

정보공유

  • 정보공유
    • 팩스
    • 이메일
    • SMS
    • RSS
    • ATOM
  • 스크랩
  • 출력
  • QR코드
      • 창닫기
      • 현재페이지(phurl.kr/NMsqC)를 모바일로 접속 할 수 있는 QR코드
      • phurl.kr/NMsqC

본문

찬바람을 맞으며 그늘에서 잘말린, 겨울철특미, 과메기

과메기란?

청정해역에서 갓 잡은 신선한 꽁치를 섭씨 영하10℃의 냉동상태로 두었다가, 겨울철 바깥에 내다걸어 자연상태에서 냉동과 해동을 거듭하여 말린것으로, 옛날 궁중의 고단백 식품으로 불포화 지방산인 EPA와 DHA함량이 많으며 맛 또한 일품이다.

과메기

과메기의 유래

과메기는 말린 청어인 ‘관목청어(貫目靑魚)'에서 나온 말이다. 꼬챙이 같은 것으로 청어의 눈을 뚫어 말렸다는 뜻이다. 영일만에서는‘목'이란 말을 흔히 ‘메기' 또는 ‘미기'로 불렀다. 이 때문에 ‘관목'은‘관메기'로 불리다가 오랜 세월을 지나면서 ‘관'의 ㄴ받침이 탈락되고‘과메기'가 되었다.

동해에는 예로부터 청어잡이가 활발해 겨우내 잡힌 청어를 냉훈법이란 독특한 방법으로 얼렸다 녹였다 하면서 건조 시킨 것이 과메기이며 청어과메기의 건조장은 농가부엌의 살창이라는 것이었다. 농촌에서는 밥을 지을 때 솔가지를 많이 때는데 이 살창은 솔가지를 땔 때 빠져 나가게 하는 역할을 했다.

이 살창에 청어를 걸어두면 적당한 외풍으로 자연스럽게 얼었다 녹았다 하는 과정이 반복되고 살창으로 들어오는 송엽향까지 첨향되었다고 하며 이렇게 완성된 청어과메기는 궁중까지 진상되었다고 한다. 지금의 꽁치를 그냥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걸어두어 자연 건조시키는 것과는 달리 냉훈법에는 조상의 슬기와 지혜의 한 단면을 엿볼 수 있다.

야채와함께 모듬과메기
과메기를 손질하는 아주머니
바닷가에 걸려있는 과메기01
바닷가에 걸려있는 과메기02

저작권표시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내용보기
『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는 저작권법상 재배포 및 인용이 불가능합니다. 』

담당정보

  • 담당 : 일자리경제국 > 국제협력관광과 주무관 장정인 (☎ 054-270-2244 )
위로

 관련페이지「 포항구룡포과메기 」

  • -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 - 관련 게시물이 없습니다.
 

소셜 댓글

카피라이트

포항시 문화관광 QR코드
  • 방문자수 오늘 :
  • 전체 :